뉴스엔

소이현, 몸매 훤히 보이는 아찔 시스루
한그루, 침대에 누워 유혹 ‘파격화보’
이하늬 속옷 사이로 드러난 풍만 가슴
모델A, 가슴 드러낸 아찔 시스루

 

방송인 A “예능 분량 안뽑겠다” 막가파 태도논란[연예가뒷담화]

중화권 女스타 A, 韓 꽃남에 꽂혀 비밀입국 굴욕[연예가뒷담화]

아이돌 맞아? 멤버도 경악한 냄새폭격기 J 악취 민폐 [연예가뒷담화]

“내가 나머지 배우야?” 톱스타 J 대기실 욕설 난동[연예가 뒷담화]

2PM MAMA 대상 올해의 가수상 눈물펑펑 “재범과 영광 함께할터”
  2009-11-21 22:46:34

 

[뉴스엔 글 김형우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2PM이 2009 MAMA 대상 중 하나인 올해의 가수상을 수상했다.

2PM은 21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09 Mnet Asia Music Awards(이하 MAMA)에서 '올해의 가수상'을 받았다. 올 한해 '어겐 앤 어겐' '니가 밉다' '하트비트'를 연속히트시키며 최고 남자아이돌로 등극한 2PM이지만 재범 탈퇴라는 아픔도 겪었던 터라 이번 상의 기쁨은 남달랐다. 멤버들은 이런 아픔이 떠올랐는지 무대에 오르자마자 눈물을 펑펑 쏟아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2PM은 수상 직후 "이런 상을 받게돼 너무 기쁘다"며 "이 자리에 없지만 박재범, 우리 리더, 같이 영광 같이 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믿기지가 않는다"며 "우리를 영원히 지지해주는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많은 일이 있었다"며 "굉장히 많이 지지하고 도와준 팬들에게 영광을 돌린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 정유진 noir197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제시카 논란..소녀 아닌 소녀시대 어디로 가야 하나

‘진짜사나이’ 맹승지 “지나 혜리, 화생방훈련 때 비호감”

故 최진실 아들 환희 근황, 엄마처럼 배우가 꿈

‘무한도전’ 라디오, 정형돈 유재석 하하 현장 뒷이야기

혜리, 군복 벗고 핫팬..

드라마가 이래도 되나..

남규리, 파격 뒤태노..

미녀스타H 이불로 엉..

과감한 미란다커 속옷..

사유리, 전신 시스루..

오연서, 뒤태 뻥 뚫린..

소이, 망사스타킹에 ..

고수 ‘장발의 꽃미남 포스, 여기저기서 감..

이날 고수가 긴머리 꽃미남 스타일로 참석해 많은 사..

배용준 출국에 선글라스는 필수? 패션부터 ..

배용준 출국 패션에서 빛난 건 단연 선글라스였다. ..

질리안청 누구? ‘타일러권과 동거설 휩싸..

질리안청은 1981년생 올해나이 33세의 배우 겸 가수..

우아한 손연재

완벽몸매 클라...

카라-베일벗다

스피카-시스루...

성민 열애, 김사은 누구? 바나나걸 출신 청순 배우

‘비긴어게인’ 250만명 돌파, 의문의 흥행 저력 뭐길래

태티서 태연 “저질체력, 졸면서 안무연습한 적도..”(올드스쿨)

조정석 “아직 미혼, 결혼은 또다른 인생의 시작”(나의사랑나의신부)

전혜빈 호피무늬 속옷 노출, 풍만 몸매에 야성미까지

‘왔다장보리’ 이유리 “‘후’ 바람부는 악녀연기, 대본에 없었다”

이혜영 근황 공개, 파리지앵도 울고갈 패션센스

‘마담뺑덕’ 정우성 “이유있는 노출..망가져야 했다”(인터뷰)

장위안, 에네스 제치고 가장 매력적인 ‘비정상회담’ 출연자 1위

김성균 “살인마 범죄자 연기..정신 황폐해졌다”(우리는형제입니다)

박주호 ‘태국 수비 태클에 걸..

[문학(인천)=뉴스엔 표명중 기자] 2014인천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 한국-태국 경..

데뷔 남영주 “노출로 주목, 섭섭하지 ..

‘나의사랑’ 신민아 “조정석, 나한테..

김연경 ‘한일전 수비까지 고군분투’

카자흐스탄 리듬체조 팀 매니저 ‘환..

‘나의사랑’ 신민아 “남자친구 위해 ..

이하늬 “연예계 생활 흥미끊겨 반 미..

멱살잡는 류현진, 반슬라이크 너 요즘 ..

류현진-유리베, 만나기만하면 아웅다웅

류현진, 유리베 뒤통수를 사정없이~

LA다저스 류현진, 이맛이 바로 우승 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