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소녀시대 수영, 우아한 왈츠 “멤버들이 서로 나오겠다고 해” (쉘위댄스)
2009-10-03 08:41:55

[뉴스엔 이언혁 기자]

소녀시대 수영이 쟁쟁한 경쟁률을 뚫고 댄스 스포츠에 도전했다.

수영은 10월 2일 방송된 KBS 2TV 추석특집 ‘쉘 위 댄스’에서 왈츠&비엔나왈츠 실력을 공개했다.

수영은 “쟁쟁한 경쟁률을 뚫고 나왔다”며 “멤버들이 서로 나오겠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수영은 바쁜 스케줄 때문에 5번 밖에 연습을 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멋진 춤실력을 선보였다.

수영은 한 마리 백조 같은 우아한 리프트 동작을 선보였다. 파트너 유동현은 “소녀시대와 함께 밥 한 끼 먹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고 이에 수영은 “우승한다면 기꺼이 그러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쉘 위 댄스’에는 카라 한승연, 샤이니 민호, 김태우, 박재정, 붐, 쥬얼리 서인영, 견미리, 김신영, 박소현 등이 출연해 그동안 갈고 닦은 댄스스포츠 실력을 발휘했다.

이언혁 leeuh@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미우새’ 이상민, 궁상 벗고 호화 호텔 생활..母 깜짝
오승근, 故 김자옥 루머 해명 “70억 빚 맞지만 사업 개입 NO”
주원X보아→이민호X수지, 3일만 두 커플 공개연애 마침표
‘개냥’ 윤은혜 럭셔리 하우스 최초 공개 “처음 생긴 내 집”
‘집밥3’ 남상미, 남한강 한눈에 들어오는 집 공개 “2년간 직접 지어”
기성용 1등석서 셀카, ‘빼꼼’ 귀여운 손흥민도 있네
이소라, 얼떨결에 몸무게 강제 공개 “나도 60kg 훌쩍 넘어”
류현진의 그녀 배지현 초미니 ‘미모에 몸매까지 퍼펙트’

      SNS 계정으로 로그인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청순돌 아이린

종영 ‘고백부부’ 장나라♥손호준, 2017년으로 돌아가 아들과 재회 ‘해피엔딩’(종합)

‘미우새’ 이상민, 궁상 벗고 호화 호텔 생활..母 깜짝

[결정적장면]오승근, 故 김자옥 루머 해명 “70억 빚 맞지만 사업 개입 NO”(마이웨이)

[결정적장면]‘SNL9’ 정성호, 박근혜 변신 “여기가 503호 맞습니까?”

‘그것이 알고 싶다’ 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부작용 논란에 “내 책임 아냐”(종합)

‘부암동→더유닛’ 유키스 준, 이제 가수로 입지 굳히기

[이슈와치]주원X보아→이민호X수지, 3일만 두 커플 공개연애 마침표

더유닛-믹스나인 칠전팔기 도전자 누가 있나

깔끔한 정장 입고 시상식 선 박성현, 신인왕 소감 땐 울먹

SJ레이블이 궁금해? SM 내 슈퍼주니어 전담팀

[이슈와치]‘배신남매’ 소리 들은 배현진 신동호, 거취에 시선집중

[무비와치]‘신과함께’ 진기한 없다고 실망한 원작 팬들에게

[TV와치]독종마녀 정려원vs티똘이 남궁민, 만나면 누가 이길까

[무비와치]블록버스터 외면하는 관객, 반전 흥행이 먹힌다

[TV와치]‘윤식당2’ 알바생 박서준, 나영석의 새 남자 될까

‘역모’ 정해인, 정약용 후손이 역사물을 대하는 방법(종합)

[뮤직와치]워너원 ‘뷰티풀’ 뮤비, 팬들이라고 뭐든 좋아할까

[포토엔HD] 김나영 ‘너무 과감한 시스루에 시선 싹쓸이’

[포토엔HD] 주지훈 ‘가인과 결별 후 첫 공식석상’

[뮤직와치]‘괴물신인’ 워너원은 왜 굳이 불완전한 과거를 노래할까

‘실종2’ 함은정 “취준생 고..

함은정이 극중 절박한 상황에 놓인 취업준비생 연기를 통해 느낀 바를 밝혔다. 영..

‘침묵’ 이수경 “박신혜, 사람을 안..

서른살 알찬신인 정해인 “군필자, 소..

‘꾼’ 감독 “재능있는 나나, 앞으로..

‘당잠사’ 신재하 “배우들 모두 카톡..

AOA 민아 “초아 탈퇴 후에도 가끔 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