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악마를 보았다! 푸근한 연기파 A, 매니저 때리기 넌더리[연예가뒷담화]

카리스마 D, 남편 아이 있는 팬클럽 회장이 조강지처 노릇까지[연예가뒷담...

음악프로듀서 G, 어린 가수에 마수뻗치는 황소개구리[연예가뒷담화]

방송인 H, 탈세 프로포폴 비리는 풍문만은 아닌듯한데[연예가뒷담화]

동방신기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 재팬 ‘한국 대표 수상 쾌거’
2007-05-27 08:15:13

 
[뉴스엔 고홍주 기자]

인기그룹 동방신기가 일본 최대 음악축제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 재팬 2007'(이하 VMAJ 2007)에서 한국 대표로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동방신기는 26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VMAJ 2007에서 한국 대표 가수로 선정, '베스트 버즈 아시아 프롬 코리아(Best Buzz Asia from KOREA)'를 수상했다.

동방신기는 미국의 R&B 싱어송라이터 Ne-Yo, 펑크밴드 마이 케미컬 로맨스, 일본의 오오츠카 아이, DJ 오즈마 등과 함께 퍼포밍 아티스트로도 초청돼 전세계 각지의 최고 인기 가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동방신기는 이날 '“O”-正.反.合.' 의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해 관객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특히 한국어 가사와 일본어 가사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라이브와 폭발적인 이들의 퍼포먼스는 시상식장을 가득 메운 1만 3천 여명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동방신기는 "이렇게 멋진 자리에 초대된 것도 영광스러운데 좋은 상까지 받게되서 더욱 기쁘다. 저희 동방신기에게 많은 힘이 돼주신 팬 여러분, 항상 함께 해주시는 한국, 일본 스텝분들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는 수상소감을 남겼다.

유노윤호의 한국어 소감에 이어 최강창민은 일본어로, 믹키유천은 영어로 소감을 밝히는 등 총 3개 국어로 수상의 기쁨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동방신기는 이에 앞서 오후 4시 30분부터 사전에 펼쳐진 레드카펫행사에서도 멤버들의 이름을 한국어로 표기한 피켓을 들고 함성을 보내는 수많은 일본 팬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으며, 사회자의 요청으로 즉석에서 아카펠라 인사('안녕하세요, 동방신기입니다'를 화음을 넣어 아카펠라식으로 표현) 를 선보여 스포트라이트를 받기도 했다.

한편, 일본에서 '東方神起 2nd LIVE TOUR 2007'을 펼치고 있는 동방신기는 다음날(27일) 센다이 시민회관(대홀)에서 열리는 투어 공연을 위해 시상식이 끝난 직후 바로 센다이로 이동했다.

이번 VMAJ 2007은 오는 6월 2일 오후 2시 MTV 코리아를 통해 녹화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 SM 엔터테인먼트]



고홍주 becool@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응팔가족들 공...

지드래곤 공항...

급이다른 미모...

귀여운외출 소...

[포토엔화보]김영희 ‘9kg 감량 후 밀착 시스루의상도 완벽소화~’

‘우결’ 김소연 완벽 민낯, 곽시양 “화장 지운게 더 예뻐”

[포토엔화보]‘응답하라 남친룩’ 류준열-박보검, 여심저격 공항패션

‘꽃청춘’ 측 “두달간 ‘응팔’ 제작진과 4인방 비밀여행 준비”

박결 “롤모델은 줄리 잉스터, 골프 오래하고파”[포토엔]

미국 향하는 김현수 “아내에게 미안, 보답하겠다”

이제훈 “따뜻한 김혜수 보면 볼수록 동경하게 돼”(뉴스나이트)

마담 앙트완, 한예슬-성준 역대급 커플 비주얼 직찍도 화보

‘애인있어요’ 김현주, 바람잘날 없는 날들 ‘울다 지칠라’

‘한번더해피엔딩’ 이젠 장나라 없이 로코 논할수없는 지경

천송이 “2020년 도쿄올림픽 ..

리듬체조 기대주 천송이가 목표와 좋아하는 선수에 대해 밝혔다. 천송이(18 세종고..

도경수 “첫사랑에 미친듯 집착..상처..

‘언프리티2’ 헤이즈 “랩하고파 올A+..

최지우 “결혼계획? 환상 가졌던 시기 ..

‘검사외전’ 황정민 “똑같은 연기 지..

문채원 “멜로 찍으면 연애도 잘 할 줄..

황정민 “기특한 박정민 강하늘, 나라..

‘검사외전’ 강동원 “여자 대놓고 유..

‘응팔’ 라미란 “아픈손가락 류준열,..

황정민 “‘군함도’ 치욕의 역사 재조..

‘치인트’ 박해진 “서강준 눈 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