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지나 ‘인사만했을뿐인데, 춤추는 명품복근..
박소현 ‘앞뒤가 똑같은 망사패션, 모두가 ..
로드걸 세레나 ‘오늘은 예고편 내일은 더 ..
김민아 아나 ‘과감히 벗어던진 코트에 드..

 

배우A 좀 떴다고 한류스타 울고갈 진상질, 더 유명해졌다간[연예가뒷담화]

자연미인A 가슴수술 10년째 고민, 그놈의 볼륨이 웬수[연예가뒷담화]

국민여신 A 성형수술 인생역전 뜬후 재수없이 바쁜척 눈총[연예가뒷담화]

의리남A 방송과 달리, 뒤통수 진상짓에 애꿎은 후배들만[연예가뒷담화]

귀신보는 여배우 A,친정과 생이별 얄궂은 시집살이[연예가뒷담화]

MBC측 “궁S의 ‘프린스 후’ 는 납품명이자 드라마 부제”
조회수 : 0 2007-01-19 15:10:11

 

[뉴스엔 김형우 기자]

“‘프린스 후’는 납품명이자 ‘궁’의 ‘프린세스 아워’같은 부제!”


‘궁S’의 제작사 그룹에이트 관계자가 ‘프린스 후’제호에 대해 설명했다.

그룹에이트의 한 관계자는 19일 “‘프린스 후’는 MBC에 대한 납품명이다” 며 “MBC와 논의 끝에 ‘궁S’와 함께 ‘프린스 후’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궁S’의 제작사 그룹에이트는 ‘궁’의 제작사 에이트픽스와 ‘궁S’제호를 두고 분쟁을 벌였다. ‘궁S’가 일련의 관계가 없는 ‘궁’의 후광을 이용한다는 것이 에이트픽스 측의 주장. 연출자 황인뢰PD를 비롯해 작가진, 스태프들이 거의 같다 해도 ‘궁’과 ‘궁S’는 별개의 작품이라는 것이 에이트픽스의 생각이다.

이 문제는 결국 법적 공방에까지 이르렀고 끝내 그룹에이트는 ‘궁’제호 사용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았다. 하지만 에이트픽스와 ‘궁’의 저작권을 공동 소유하고 있는 MBC는 에이트픽스의 요구가 그룹에이트에 한정돼 있으므로 MBC 방영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결정, 지난 10일부터 방영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7일 3회부터 첫 화면에 ‘궁S’의 로고가 등장하다 자연스럽게 ‘프린스 후’라는 제호로 뒤바뀌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에 관계자는 “‘궁’ 방영때도 ‘프린세스아워’라는 부제를 사용했다”며 “‘프린스 후’는 ‘프린세스아워’와 같은 부제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물론 우리도 에이트픽스와 분쟁을 원하지 않는다. 또 법원의 결정도 존중하는 바다”며 “‘프린스 후’에 이런 측면도 포함되긴 하지만 그렇다고 너무 크게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시선싹쓸이 민...

눈번쩍 피에스...

현아 완벽각선...

선정성 논란 나...

스크린 반토막 ‘쎄시봉’ 계열사 CGV도 못살린 부진 현황 뜯어보니

‘블러드’ 박주미 복귀가 반가운 이유

임창정, 임은경 열애설 직후 “진짜인척 3일만가자, 여론몰이해”

종영 ‘펀치’ 박경수 작가의 멜로, 더없이 절절했다

‘썸남썸녀’ 채정안 “과거 이혼, 빨리 갔다 왔다” 고백

”신인시절 고소영,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천방지축”(대찬인생)

‘아빠’ 안정환 “父사랑 못받은 나, 이제야 아들 키우는법 알겠다”

인기가요 EXID 1위, 오뚝이 걸그룹 3년만에 일궈낸 기적

하니루머, 유부남 불륜설에 왕따설까지..‘강력 경고’

‘K팝스타4’ 박윤하 와일드카드 JYP行 반전..유희열 분노

전지현 ‘이른 아침에도 놀라..

[인천공항(영종도)=뉴스엔 이지숙 기자] 전지현이 '루즈 앤 라운지' 상해 ..

‘화장’ 안성기 “김규리와 스킨십 장..

이영돈PD “논란된 식음료 광고료, 전..

가인 ‘너무 과감한가요? 전신타이즈+..

에릭남 “바바라 팔빈 인터뷰 후 문자 ..

LPGA 우승 노하우 전하는 김효주 ‘일..

강성훈 “‘토토가’ 시즌2, 젝스키스 ..

김우빈-이준호-강하늘, 팬에 미모 몰아..

‘언프리티’ 졸리브이 “타이미와 디..

태진아 기자회견 중 대성통곡

태진아 ‘억대도박설 반박 기자회견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