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프로듀서A 업소女 교제후 찌질, 2천만원 줄게→ 5백만 깎아줘[연예가뒷담화]

짠순이 여배우A 3만원 청바지도 딱 한번 입고 ‘반품해줘’ [연예가뒷담화]

방송인A 선물받을땐 언제고 뜨더니 “날 모시려면 …” [연예가뒷담화]

톱스타A 공항 꽈당에 벽돌두께 깔창 들통 ‘이런 X망신’ [연예가뒷담화]

MBC측 “궁S의 ‘프린스 후’ 는 납품명이자 드라마 부제”
조회수 : 0 2007-01-19 15:10:11

 

[뉴스엔 김형우 기자]

“‘프린스 후’는 납품명이자 ‘궁’의 ‘프린세스 아워’같은 부제!”


‘궁S’의 제작사 그룹에이트 관계자가 ‘프린스 후’제호에 대해 설명했다.

그룹에이트의 한 관계자는 19일 “‘프린스 후’는 MBC에 대한 납품명이다” 며 “MBC와 논의 끝에 ‘궁S’와 함께 ‘프린스 후’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궁S’의 제작사 그룹에이트는 ‘궁’의 제작사 에이트픽스와 ‘궁S’제호를 두고 분쟁을 벌였다. ‘궁S’가 일련의 관계가 없는 ‘궁’의 후광을 이용한다는 것이 에이트픽스 측의 주장. 연출자 황인뢰PD를 비롯해 작가진, 스태프들이 거의 같다 해도 ‘궁’과 ‘궁S’는 별개의 작품이라는 것이 에이트픽스의 생각이다.

이 문제는 결국 법적 공방에까지 이르렀고 끝내 그룹에이트는 ‘궁’제호 사용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았다. 하지만 에이트픽스와 ‘궁’의 저작권을 공동 소유하고 있는 MBC는 에이트픽스의 요구가 그룹에이트에 한정돼 있으므로 MBC 방영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결정, 지난 10일부터 방영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7일 3회부터 첫 화면에 ‘궁S’의 로고가 등장하다 자연스럽게 ‘프린스 후’라는 제호로 뒤바뀌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에 관계자는 “‘궁’ 방영때도 ‘프린세스아워’라는 부제를 사용했다”며 “‘프린스 후’는 ‘프린세스아워’와 같은 부제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물론 우리도 에이트픽스와 분쟁을 원하지 않는다. 또 법원의 결정도 존중하는 바다”며 “‘프린스 후’에 이런 측면도 포함되긴 하지만 그렇다고 너무 크게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정다은-이슬기-오정연-정지원, 아나운서 이..

이날 정다은-이슬기-오정연-정지원 아나운서가 KBS연..

연예계 진사 여군편 출연전쟁, 여배우-걸그..

MBC '일밤-진짜 사나이'는 내년 1월 말 촬..

윤미래 측 “영화 ‘인터뷰’ 음원 무단사..

가수 타이거JK와 윤미래 소속사 필굿뮤직은 12월26일..

조여정 볼륨몸...

과감해진 니콜

마네킹 몸매 헬...

수지의 공항패...

‘中 톱스타’ 진혁신 “엑소, 예의 바른 모습에 놀라”

진양혜 “남편 손범수와 1년 중 6개월 따로 살고 싶다”

박지헌 “비밀결혼 들통..이후 많이 힘들었다”

‘슈스케6’ 5억 우승상금 곽진언 “공무원시험 생각중, 가족 안정이 최우선”

조정치 “父 정치야망 때문에 내 이름 정치로 지어”

한고은 방부제미모, 39세 나이에도 20대 청정동안

교수직 내려온 류태호 ‘미생’으로 다시 시작하기까지(인터뷰)

[포토엔]여권확인하는 수지 ‘저 미쓰에이 수지 맞아요~’

‘삼시세끼’ 대쪽같던 나PD, 이순재 김영철에 무릎꿇었다

김유정 일상, 언제 이렇게 컸나 ‘국민여동생 성장 좋은예’

삼둥이 연예대상도 초토화 ‘..

삼둥이가 연예대상을 초토화시켰다.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상의원’ 이원석 감독 “한석규 의견..

‘국제시장’ 황정민 “40대에도 멜로..

송일국, 女아나운서 섹시댄스에 헤벌레..

섹시 걸그룹들의 놀라운 초미니 드레스..

초미니 AOA 초아 ‘높은 계단에 안절부..

장그래 임시완 ‘현실에서는 폭풍인기..

제시카 ‘명동 시선 싹쓸이한 패션~’

노출=흥행? 스크린 밖만 달구고 떠난 1..

이미향 “목표 톱5였는데 덜컥 우승, ..

올해 여배우 드레스 자존심은 가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