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걸그룹 가슴전쟁, 컴백때마다 커지는 가슴의 비밀은..[연예가뒷담화]

여가수A 골초 우려, 시술효과 없는데 쭉쭉빵빵 후배에 ‥[연예가뒷담화]

방송인 A 비밀연애→강제 공개연애 ‘소문낸 범인은?’[연예가뒷담화]

잘나간다던 A, 점주들 매출바닥 듣보잡 항의에 퇴출굴욕[연예가뒷담화]

MBC측 “궁S의 ‘프린스 후’ 는 납품명이자 드라마 부제”
조회수 : 0 2007-01-19 15:10:11

 

[뉴스엔 김형우 기자]

“‘프린스 후’는 납품명이자 ‘궁’의 ‘프린세스 아워’같은 부제!”


‘궁S’의 제작사 그룹에이트 관계자가 ‘프린스 후’제호에 대해 설명했다.

그룹에이트의 한 관계자는 19일 “‘프린스 후’는 MBC에 대한 납품명이다” 며 “MBC와 논의 끝에 ‘궁S’와 함께 ‘프린스 후’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궁S’의 제작사 그룹에이트는 ‘궁’의 제작사 에이트픽스와 ‘궁S’제호를 두고 분쟁을 벌였다. ‘궁S’가 일련의 관계가 없는 ‘궁’의 후광을 이용한다는 것이 에이트픽스 측의 주장. 연출자 황인뢰PD를 비롯해 작가진, 스태프들이 거의 같다 해도 ‘궁’과 ‘궁S’는 별개의 작품이라는 것이 에이트픽스의 생각이다.

이 문제는 결국 법적 공방에까지 이르렀고 끝내 그룹에이트는 ‘궁’제호 사용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았다. 하지만 에이트픽스와 ‘궁’의 저작권을 공동 소유하고 있는 MBC는 에이트픽스의 요구가 그룹에이트에 한정돼 있으므로 MBC 방영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결정, 지난 10일부터 방영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7일 3회부터 첫 화면에 ‘궁S’의 로고가 등장하다 자연스럽게 ‘프린스 후’라는 제호로 뒤바뀌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에 관계자는 “‘궁’ 방영때도 ‘프린세스아워’라는 부제를 사용했다”며 “‘프린스 후’는 ‘프린세스아워’와 같은 부제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물론 우리도 에이트픽스와 분쟁을 원하지 않는다. 또 법원의 결정도 존중하는 바다”며 “‘프린스 후’에 이런 측면도 포함되긴 하지만 그렇다고 너무 크게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나인뮤지스 ’급이 다른 모델 각선미’

이날 엠카에서 나인뮤지스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하석진 “음란행동 금지 표지판 생겼으면”..

뇌섹남들은 3월 5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남..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엄마들의 포르..

19금 파격 로맨스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현아 완벽각선...

선정성 논란 나...

섹시끝판왕 EXI...

아찔한 하차, ...

스크린 반토막 ‘쎄시봉’ 계열사 CGV도 못살린 부진 현황 뜯어보니

‘블러드’ 박주미 복귀가 반가운 이유

임창정, 임은경 열애설 직후 “진짜인척 3일만가자, 여론몰이해”

종영 ‘펀치’ 박경수 작가의 멜로, 더없이 절절했다

‘썸남썸녀’ 채정안 “과거 이혼, 빨리 갔다 왔다” 고백

”신인시절 고소영,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천방지축”(대찬인생)

‘아빠’ 안정환 “父사랑 못받은 나, 이제야 아들 키우는법 알겠다”

인기가요 EXID 1위, 오뚝이 걸그룹 3년만에 일궈낸 기적

하니루머, 유부남 불륜설에 왕따설까지..‘강력 경고’

‘K팝스타4’ 박윤하 와일드카드 JYP行 반전..유희열 분노

로드리게스, ‘강정호, 앞으..

[브레이든턴(미국)=뉴스엔 조미예 특파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가 6일(한국시..

강한나 “학교후배 강하늘과 베드신 민..

김아중은 순진녀? “20대 더 공격적으..

박인비, HSBC 챔피언십 1R서 청야니와 ..

백규정 ‘환한 미소로 갤러리들에게 인..

이서진 ‘럭셔리 야상으로 공항패션 완..

지창욱 ‘홍콩 다녀올게요’

프로볼링 데뷔하는 신수지 ‘우아하고 ..

소녀시대 윤아 ‘눈부신 초미니 각선미..

수현 ‘등장만으로 시선 싹쓸이’

강정호 “MLB와 한국 투수 큰차이 없다..